동계 패럴림픽: 우크라이나 선수들의 생각은 베이징에서 황금 같은 성공을 누리며 집으로 돌아가 침공에 맞서 싸우는 사람들과 함께 합니다.

Iryna Bui는 Oleksandra Kononova가 은메달을 주장하면서 여자 중거리에서 오늘의 첫 우크라이나 시상대를 이끌었고 Liudmyla Liashenko는 동메달로 라인업을 완성했습니다.

Kononova는 그녀가 그녀의 동포들과 연단을 공유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지만 전쟁에서 그녀의 마음은 다른 곳에 있음을 인정했습니다.

그녀는 “이 메달은 지금 매우 어려운 정서적 압박을 받고 있기 때문에 저에게 정말 특별하고 독특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내가 육체적으로 여기 있고 경쟁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내 모든 생각, 내 마음, 내 영혼은 내 가족과 내 아이와 함께 있습니다.

“감정적으로 레이스와 경쟁에 집중하고 집중하는 것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이것이 저에게 가장 어려운 패럴림픽입니다.”

우크라이나 선수들이 장애인 바이애슬론 중거리 장애인 바이애슬론에서 우승한 후 자국 국기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여기서 싸우고 있다’

또 다른 우크라이나 시상대 휩쓸기는 불과 몇 시간 후 남자 중거리 시력 장애인의 뒤를 따랐습니다.

Vitaliy Lukyanenko는 편안하게 이겼고 그 과정에서 Anatoliy Kovalevskyi와 Dmytro Suiarko가 라인을 넘어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하면서 자신의 경력의 8번째 장애인 올림픽 금메달을 확보했습니다.

러시아 체조 선수 이반 쿨리악(Ivan Kuliak)이 '충격적인 행동'으로 비판을 받았다.  'Z'를 착용한 후  우크라이나 선수 옆에 있는 상징

43세의 Lukyanenko는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남자 바이애슬론 선수가 되었지만 Kononova와 마찬가지로 그의 생각은 고향의 침략에 맞서 싸우는 사람들과 같았습니다.

Lukyanenko는 “오늘 우리가 베이징에서 우크라이나 국기를 게양하여 모든 사람이 다시 한 번 국기를 볼 수 있게 되어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내가 만든 것이 자랑스럽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우크라이나뿐 아니라 여기 스포츠 무대에서 우리는 여기에서 싸우고 있습니다.

“우리는 전쟁과 우크라이나의 상황에 유럽 사회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이 전쟁을 멈출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합니다.”

Iaroslav Reshetynskyi와 Oleksandr Kazik는 Lukyanenko, Kovalevskyi 및 Suiarko에 이어 우크라이나 선수가 레이스에서 상위 5위 안에 올랐습니다.

Lukyanenko, Kazik, Suiarko가 토요일 남자 시각 장애인 스프린트에서 3위를 차지한 후 베이징 장애인 올림픽에서 우크라이나의 세 번째 장애인 바이애슬론 시상대를 휩쓸었습니다.

우크라이나는 지금까지 올림픽에서 6개의 금메달을 획득했으며 중국에 2개입니다.

.

Source link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