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렌든 프레이저가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그에게 ‘나는 결코 멀리 있지 않았다’

뉴욕 — 뉴욕 소호 인근의 컴컴한 호텔방에서 브랜든 프레이저가 열린 비닐봉지를 손에 들고 기자에게 친절하게 인사를 건넸다. “곰젤리 줄까?”

54세의 배우 프레이저는 여러 면에서 매우 친숙한 얼굴입니다. 90년대 어디에나 존재했던 액션 스타 ‘미라’와 ‘정글의 조지’가 있다. 그의 따뜻하고 진지한 성품은 수년이 지난 지금도 그를 사랑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지난 10년 동안 대형 스크린에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프레이저 역시 당신이 기억하는 것과는 다릅니다. 그의 목소리는 더 부드럽다. 그는 더 민감하고 거의 강렬합니다. 굴곡진 삶에 약간의 멍이 든 것 같다. 프레이저가 예전과 같으면서도 현저하게 다른 사람으로 보인다면 적절합니다. Darren Aronofsky의 “The Whale”에서 그는 이전에 했던 어떤 것과도 다른 연기를 선보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아마도 그에게 아카데미 상을 안겨줄 것입니다.

프레이저의 연기는 그의 컴백으로 찬사를 받았다. 그는 “내 감정을 상하게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것은 그가 선택한 것이 아닙니다.

Fraser는 “무엇이든 이것은 컴백보다 재도입입니다.”라고 말합니다. “저를 잊었다고 생각하지 않는 업계에 제 자신을 다시 소개할 수 있는 기회입니다. 그렇게 멀리 가본 적이 없어요.”

Fraser는 실제로 “The Whale”에서 매우 가까이에 있습니다. A24가 금요일 극장에서 개봉하는 Samuel D. Hunter의 희곡을 각색한 영화에서 Fraser는 거의 모든 장면에 등장합니다. 그는 은둔하고 비만인 영어 교사 Charlie를 연기합니다. 과식은 과거의 트라우마에서 비롯됩니다 건강 문제로 남은 시간이 줄어들면서 600파운드의 찰리는 소원해진 딸(새디 싱크)과 다시 친해지려고 애씁니다.

영화의 베니스 영화제 초연 이후 널리 알려진 프레이저의 연기에는 오스카에 적합한 두 가지 특성이 있습니다. 컴백 내러티브와 물리적 변형입니다. 역할을 위해 Fraser는 매일 아침 메이크업에 몇 시간이 걸리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Adrian Morot가 만든 거대한 바디 수트와 보철물을 착용했습니다.

그러나 모든 역할의 변형 덫에 관계없이 Fraser의 연기는 그의 슬프고 충만한 눈과 그의 집을 드나드는 캐릭터와의 연민적인 상호 작용에 있습니다. (Hong Chau는 친구이자 간호사 역을 맡았습니다.) 프레이저의 가장 감정이입적인 연기는 “헤어 브레인드(Hair Brained)”(2013)와 곧바로 DVD로 출시된 “브레이크아웃(Breakout) “(2013). 이제 런던에서 토론토에 이르는 무대에서 프레이저(다시 태어난 주연)가 가는 곳마다 기립 박수가 뒤따랐습니다.

이전 전성기의 대부분을 할리우드에서 덩굴을 타고 피라미드를 질주하며 보낸 프레이저에게 “고래”에서 찰리 역은 우주적 대칭을 이룹니다. Fraser는 “당신을 놀라게 할 수 있는 방식으로” 그와 동일시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20대 후반에 “정글의 조지”를 위해 최대한 건강해지려고 노력했을 때 Fraser는 자신의 신체 이미지 문제에 직면했습니다.

“내가 아는 전부는 그것이 충분하다고 느낀 적이 없다는 것뿐입니다. 나는 나 자신에게 질문했다. 나는 면밀히 조사되고, 판단되고, 객관화되고, 종종 굴욕감을 느꼈습니다.”라고 Fraser는 말합니다. “그것은 내 머리를 가지고 놀았습니다. 내 자신감을 가지고 연주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고래”에서 프레이저의 역할이 정말 무거운 사람에게 갔어야 했는지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그러나 Obesity Action Coalition과 협력하여 공연을 만든 Fraser는 다른 종류의 외모 기반 판단을 잘 이해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 용어는 ‘himbo’였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감사하는지 아닌지 확신이 서지 않았습니다. 나는 그것이 남자라는 점을 제외하고 경멸적인 용어 인 bimbo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것은 나에게 깊은 불안감을 안겨주었습니다. 당신을 기쁘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인생이 이어졌기 때문에 정말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나는 다른 일을했다. 나는 이제 동전의 뒷면이 보이는 곳에 도착했습니다.”

10년 전 플레이라이츠 호라이즌에서 연극을 본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파이’, ‘레퀴엠’, ‘블랙 스완’ 등을 연출하며 ‘고래’의 주인공 역할을 맡을 수 있는 배우들을 수년간 고민했다. . 그런 다음 그는 프레이저에게 와서 그 부분을 읽게 했습니다.

Aronofsky는 “아, 잊혀진 미국-캐나다의 보물이라는 계산을 가지고 이 작업에 들어간 것이 아닙니다.”라고 말합니다. “그는 적시에 적절한 역할을 수행하기에 적합한 사람이었습니다. 오히려 사람들이 어리석은 선택이라고 생각할지 궁금했습니다. 내가 볼 수있는 멋진 요소는 없었습니다.”

대신 Aronofsky는 그의 직감과 오래된 격언에 의존했습니다. “한 번 영화 배우는 영원한 영화 배우입니다.” 게다가 프레이저는 배가 고팠다. 그는 부품을 간절히 원했고 모든 작업을 할 준비가 되어 있었고 항상 메이크업 의자에 앉아 있었습니다. 그래도 Aronofsky는 나중에 시상식에서 “The Whale”과 “Encino Man”, “Bedazzled”, “Airheads”와 같은 영화가 병치된 Fraser의 클립 릴을 보고 감탄했습니다.

Aronofsky는 “그는 매우 현재적이고 진실하며 순진한 바보 같은 사람을 연기합니다. “라고 말합니다. “그런 다음 ‘The Whale’과 인터컷합니다. 이것이 한 사람의 인간이라는 것이 저에게는 일종의 입이 떡 벌어지는 일이었습니다. 몇 년 사이에 갭이 있어요.”

Fraser는 결코 작업을 멈추지 않았지만 그의 영화배우 시절은 2008년 영화 “The Mummy: Tomb of the Dragon Emperor”와 3D “Journey to the Center of the Earth” 이후 몇 년 동안 거의 말랐습니다. 그 무렵 그와 세 아들을 둔 아내 애프턴 스미스는 이혼했다.

“개인적인 시간을 가졌습니다. 중요했습니다.”라고 Fraser는 말합니다. “주로 아버지로서의 삶과 연결됩니다. 사랑할 수 있는 나의 능력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내가 배운 것은 이제 내 직업 생활의 후반부를 알려줍니다.”

“이제 나는 내 목적을 알고 있습니다. 내가 배운 모든 것을 가져 가라. 그것을 소유하십시오. 그리고 가능하다면 제 앞에 오는 일에 연료를 공급하도록 하세요.”라고 Fraser는 덧붙입니다. “좋은 생각인데 내 앞에 어떤 일이 올까?”

2003년 캘리포니아 비벌리힐스에서 열린 오찬에서 프레이저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 회원인 필립 버크에게 더듬어졌다고 2018년 프레이저는 말했다. 내게서 빼앗겼다”, “나를 물러나게 했다”.

지난 달 프레이저는 지명 여부와 관계없이 1월에 열리는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프레이저는 “어머니는 위선자를 키우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상식 캠페인의 특성상 프레이저는 3월 오스카상을 통해 대중의 시선을 끌 것입니다. 그는 다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것에 대해 전율하고 있습니까?

Fraser는 “내 남은 커리어 내내 그럴 것 같아요.”라고 대답합니다. “아니. 나는 이것을 할 의무가 있습니다. 나는 가능한 한 정중하게 이 캐릭터를 설명하기 위해 그 우연한 편견을 사용하고 더 나은 방법이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기 위해 의무감을 느낍니다. 비만은 우리가 여전히 준수하는 용인되고 우연한 편협함의 마지막 영역입니다.”

뉴욕 뉴버그의 사운드 스테이지에서 촬영하는 동안 Chau는 프레이저가 100파운드의 성가신 보철물을 몸에 짊어지고 꾸준히 작업하는 방식과 매번 촬영하기 전에 스태프들이 주변에서 윙윙대는 모습에 종종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Chau는 “나는 Brendan이 그 일을 처리하고 주변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구획화하는 방식이 정말 천사 같고 은혜롭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현장에서 자연스럽게 챙겨주고 싶은 마음이 들었어요. 그의 물병이 가까운 곳에 있는지 확인합니다. 그의 손을 잡고 그가 소파에서 잘 일어나는지 확인하세요.”

영화나 영화와 함께한 프레이저의 여정은 거의 불가피했습니다. Aronofsky와의 첫 만남은 2020년 2월이었습니다. 팬데믹으로 인해 제작이 거의 취소될 뻔했습니다.

“나는 매일 내가 가진 모든 것을 바쳤습니다. 우리는 COVID의 실존적 위협 속에서 살았습니다. 모든 일에 처음처럼 다가가는 게 배우의 몫이다. 그랬지만 마지막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대신 프레이저의 연기는 배우로서 그에게 완전히 새로운 장을 열었습니다. 그는 최근 마틴 스콜세지의 차기작 ‘킬러즈 오브 더 플라워 문’에서 조연을 맡았다. 하지만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숙고하려면 다른 날까지 기다려야 할 것입니다. 인터뷰 시간이 끝나자 프레이저는 자리에서 일어나 품위 있게 주머니에서 가방을 꺼냅니다.

“도로용 구미베어?” 프레이저가 묻습니다. “파인애플을 추천합니다.”

———

Twitter에서 AP 영화 작가 Jake Coyle을 팔로우하세요: http://twitter.com/jakecoyleAP

.

Source link

You May Also Like